작가와 독자 사이

(null)

“번역은 독서다. 내가 알고 있는 독서 중 가장 강도 높은 독서다. -배수아”

2014년 말에서 2015년 초까지 내가 몰입했던 일은
작은 책 한 권을 번역하는 일이었다.
2013년부터 조금씩, 번역 수업을 들어오면서 과제를 해 왔었지만
그림책을 제외하고 책 한 권을 전체 다 번역해보는 일은 처음이었다.

처음엔 그저 해야만 하는 과제려니 하고 담담하게 시작을 했고
‘힘들다.’ 는 말 대신 ‘어렵다.’고 도전 정신을 불태우며 해 나가서
어찌어찌 마감 전까지 번역을 끝냈다.

뿌듯함은 그리고 한 참 후에서야 조금씩 느껴졌다.
아니 ‘뿌듯함’ 이란 단어는 너무 식상하다.
성취감이라고 해야 할까.
이야기의 시작에서부터 끝까지 마주 보고 진지하게 토론을 나눈 내적 동료와
하이파이브를 하는 기분이었다고나 할까.

하면서 나는 작가 곁에서 서서 작가가 쓰고 있는 글을 한 장씩 받아 읽고
또 누군가에게 내 목소리로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는 기분이었다.
작가와 독자 사이에 자리가 있다면, 바로 그 자리에 서 있는 기분.
(물론 원서작가의 경우 말이다)

이번 달 말부터는 실전반을 마친 사람 중 운 좋게 기회가 되어서
‘번역가 그룹’ 활동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이것 또한 쉽지 않겠지만, 여름이 지나면 과연 참여할 수 있을까 싶지만
그래도 벅차고 기쁘다.

사실 곁가지로 어쩌다가 들어선 길이라  신랑도 좀 내켜 하지 않았었는데
열심히 가고 있어서, 보는 마음도 좋다고 격려해준다.

잘 해보고 싶다. 아니, 열심히 해야지.

*참고로 번역한 책의 기획서는 출판사를 돌고 있으나, 아직 특별히 관심을 보여주는 출판사가 없군요. 흑흑.

4 thoughts on “작가와 독자 사이

  1. 마쿠로스케

    안녕하세요~~
    닫았던 블로그 문을 다시 열면서 문득 teapot님의 소식이 궁금해서 찾아왔네요.
    마지막 모습은 분명 아가씨였는데, 이제는 엄마이신가요? 깜짝 놀랐어요. ㅎㅎ
    ‘딸바보맘 월드’ 진입을 뒤늦게 축하합니다!
    곧 좋은 출간(!) 소식 있기를 바랍니다… ^^

    Reply
    1. colours Post author

      Jmama님! :) 너무나 반가워요.
      얼마전까지도 종종 닫혀있던 블로그를 들르며 궁금해했었는데 이렇게 다시 인사 나눌 수 있어서
      깜짝 놀라고, 기쁘고 :)
      다시 문 연 블로그 소식도 반갑고, 인사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
      격변(?)의 작년을 보내고 올해 또 ‘엄마’ 의 세상에 뛰어들 준비를 하고 있어요.
      히히히. 반갑습니다. 저도 종종 놀러갈게요~

      Reply
  2. 토닥s

    아.. 번호를 달고 있는 밀도 높은 글의 유래와 하시는 일을 대충 짐작할 수 있게 되었네요. 번역이라니.. 부럽다고 해야하나요. 영국에 살아도 생존영어만 늘뿐 깊어지지 않는 영어에 막막해하고 있는 1인이라. 더군다나 요즘은 아이와 의식해서 한국말만 쓰고 있으니 더 그러네요. 하시는 일과 출산 모두 멀리서 응원할께요.

    Reply
    1. colours Post author

      쑥스러워요 ^^ 아직은 혼자 언저리에서 맴도는 중이에요. 언젠가 꼭 잘해내고 싶은 일이지만 :)
      타국의 생활에서 모국어로 일상을, 감상을 기록하는 토닥님의 모습이 전 좋아요. 전 이제 영국식 단어들은 완전 가물가물해지더라구요;; 누리는 아마 스폰지처럼 쑥쑥 흡수하겠죠? *_* 아아 부럽기도 해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